배너 닫기
맨위로

몽촌토성에서 한국 최고(最高)의 묵서명이 있는 ‘목간’ 출토

묵서가 남아 있는 목간으로 삼국시대 최고(最高)의 것으로 판단돼

등록일 2022년01월19일 15시51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021년 4월 백제 한성기 왕성인 몽촌토성 발굴조사 중 집수지 내에서 목간 출토

목간 작성 하한은 551년 이전··· 발견된 최초의 고구려 목간 가능성 커

 

 

 

한성백제박물관은 사적이자 백제 한성기 왕성인 몽촌토성에 대하여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2014년부터 중장기 발굴조사계획을 수립하고 연차 발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2021년 4월, 몽촌토성 북문지(北門址) 일원에 대한 발굴조사 중 집수지 내에서 묵서명(墨書銘, 먹물로 쓰인 글자)이 있는 목간(木簡, 문자를 기록하기 위해 일정한 모양으로 깎아 만든 나무 조각)을 출토했다.

 


 

<몽촌토성 북문지 출토 묵서명 목간>

 

   이 목간은 출토 상황으로 볼 때 명확히 작성 하한이 551년 이전의 것으로 고구려 목간으로 추측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최고(最古)의 목간이며, 처음으로 발견된 고구려 목간이 된다. 지금까지 몽촌토성 내에서 목간이 출토된 예는 없으며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목간의 대부분은 6~7세기 대 백제와 신라에서 작성된 목간이다.

 

   몽촌토성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고구려 시기 유구 및 유물로 판단하였을 때, 고구려가 몽촌토성을 점유하고 문서 행정을 하였음을 보여주는 문자 자료라는 점에서 역사적 의미가 크다.

 

   한성백제박물관은 목간을 오는 1월 21일 한국목간학회가 개최하는 학술회의에 고고(考古) 최신 문자 자료로서 발표하여 관련 학계에 연구 자료로 제공하고, 향후 박물관의 전시·교육 자료로서 활용할 예정이다.

 

   한성백제박물관은 이번 “목간 자료가 삼국시대 목간 연구 심화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한성백제박물관은 지속적으로 2천년 서울의 역사 복원과 한성기 백제를 비롯한 고대사 조명을 위해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발굴 조사와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ANN

 

자료_한성백제박물관

최윤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