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맨위로

2022년 관광두레 신규 지역 19개소 선정

지속 가능한 지역관광을 선도할 관광두레피디 19명도 선발해

등록일 2022년01월19일 15시47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의 지역 관광정책 사업 ‘관광두레’ 2022년 신규 사업지 발표

부산, 인천, 광주, 울산 등 대도시 비중 31.5%로 지방의 주요 도시까지 점진적 확산 기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와 함께 ‘2022년 관광두레’ 신규 지역 19개소와 관광두레피디(PD) 19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2013년부터 시작한 ‘관광두레’는 관광두레피디가 지역주민과 함께 주민 공동체를 기반으로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주민사업체를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 및 육성하는 지역 관광정책 사업이다.

 

   2021년까지 109개 지역을 ‘관광두레’ 사업 지역으로 선정했고 지역관광 콘텐츠를 기반으로 숙박, 식음, 기념품, 여행사, 체험 등 5개 분야에서 총 822개 주민사업체를 발굴, 육성해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여해왔다.

 

   2022년 ‘관광두레’ 사업 지역으로 선정된 곳은 부산 진구, 인천 동구, 미추홀구, 광주 북구, 서구, 울산 남구, 경기 부천, 남양주, 강원 영월, 충북 충주, 충남 보령, 금산, 전북 전주, 완주, 전남 무안, 영암, 경북 성주, 청도, 경남 창원이다.

 

   특히 올해는 부산, 인천, 광주, 울산 등 지역을 대표하는 대도시 비중이 31.5%를 차지해 그동안 군과 시 등 중소지역에서 활성화된 ‘관광두레’ 사업이 지방의 주요 도시까지 점진적으로 확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관광두레피디는 해당 지역의 주민 공동체를 발굴하고, 이들이 성공적으로 관광사업체를 창업·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주민사업체를 대상으로 창업 상담, 경영 실무 교육, 상품 판로개척 등 맞춤형으로 지원해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관광두레’ 사업은 지역주민과 지역관광이 함께 성장하는 정책사업으로서 지역관광 발전에 기여해 왔다”라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관광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도록 ‘관광두레’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지원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ANN

 

자료_문화체육관광부

최윤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