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맨위로

스마트건설기술 소통의 장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 9월 1일 개막

첨단기술로 건설 현장을 더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바꿔나갈 신기술 소개

등록일 2021년09월03일 12시51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 9 1일부터 메타버스 기반 온라인 전시 및 경연대회 동시 운영 

스마트안전·로보틱스·사물인터넷·인공지능・BIM 등 첨단기술 경연 

 

 

 

 

새로운 첨단 기술을 활용해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진화하고 있는 다양한 스마트건설기술을 선보일 수 있는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5개 기관이 주관하는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을 9월 1일부터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2회 차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4차 산업기반의 첨단기술을 활용한 스마트건설기술을 발굴·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5월 사전공모 및 심사를 통해 선정된 5개 분야 74팀의 기술 경연과 전시로 진행된다.

 

 


<스팟을 활용한 기술시연 개막 행사>

 

   코로나19로 인해 개막식 행사는 9월 1일 오전 10시부터 행사 누리집 사이트에서 온라인으로 실시간 중계되며, 기술경연은 9월 1일에서 9월 3일까지 5개 분야로 나누어 91개 기관과 기업이 3일간 참여한다.

 

 

<산업용 추락 보호 에어백 기술, 드론 데이터 플랫폼, 스마트 드릴링 로봇>

 

   로봇기술이 접목된 로보틱스 분야는 ‘스마트 드릴링 로봇’, ‘AI 바닥 미장로봇’, ‘수중구조물 유지관리 로봇’, ‘현장 순찰 로봇’과 같이  현장에 적용 가능한 15개 기술이 각축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안전 분야는 ‘스마트안전감시단’, ‘산업용 추락 보호 에어백’ 등 15개 기술이, 건설자동화 분야는 ‘스마트 드론 자동관제 및 시공관리 시스템’ 등 12개 기술이 경합하고,사물인터넷·인공지능·센싱 분야는 15개 기술이, 건설정보모델링(BIM) 분야는 17개 기술이 서로 경쟁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 최우수 기술로 선정된 10개 기술(분야별 2개)은 국토부 장관상과 총 1억 5천만 원의 상금이 수여되며, 우수 기술로 선정된 25개(분야별 5개) 기술은 각 기관장상과 총 1억 3천만 원이 수여된다. 특히, 장관상을 수상하는 우수 기술은 「국토교통 기업지원허브」를 통한 기술매칭을 통하여 한국도로공사 등 4개 공공기관에서 건설현장 테스트베드를 우선 부여하거나 판로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2022 스마트건설 창업아이디어 공모전」과 「2022년 스마트건설 혁신기업 프로그램」 참가 시에도 다양한 특전을 부여할 계획이다.

 

   기술전시는 3D 전시 컨벤션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기술경연과 동일하게 5개 분야 74개 기술을 소개하는 부스로 구성·운영된다. 메타버스 기반의 전시관에서는 관람 뿐만 아니라 명함 교환, 음성·화상 채팅 등을 통한 비즈니스 활동이 가능하며 비즈매칭을 위한 미팅룸에서 최대 10명까지 참여하여 보안을 갖춘 회의를 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이상주 기술안전정책관은 “이번 행사는 국내 최대의 스마트건설기술 경연과 전시의 장으로, 새롭게 혁신하고 있는 건설기술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이번 경연을 통해 “국내의 스마트건설기술의 수준을 가늠하고, 기술력을 갖춘 기업이 건설산업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ANN

 

자료_국토교통부

최윤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